수능 모의시험 전국연합학력평가 실시

전국 고3 학생 2365개교 중 1835개교 대상

모든 학생마스크 착용한채 시험 치르도록 해

장현숙 기자

작성 2020.05.21 12:05 수정 2020.05.21 12:07
21일 오전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서 전국연합학력평가 치로고있는 학생들.

등교를 시작한 고교 3학년생들이 21일 오전 부터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.

 

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부터 전국 2365개교 중 1835개교 고3 학생들은 교내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고사인 연합학력평가를 보고 있다. 앞서 지난달 원격으로 채점 없이 모의평가를 실시했다.

 

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등교가 계속 미뤄져 이 평가도 수차례 연기를 반복했다.


최근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고3 학생 정식등교를 시행, 이번 연합학력평가를 치르데 됐다.

이날 모든 학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책상은 앞뒤, 양옆으로 1m씩 간격을 두는 등 일정거리를 유지하도록 했다.


학생들은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마스크를 벗지 못하게 해 시험 보는 동안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.

 

이번 시험은 경기도교육청이 문제를 출제하는 방식으로 전국 단위 성적도 발표된다.

 

고 3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온라인 수업을 이어가는 인천지역 인천 미추홀구·중구·동

구·남동구·연수구 66개교는 학생들은 채점 없이 온라인 시험을 실시한다.

 

지역 내 코로나19 발생한 안성지역은 20일 고3 학생들의 등교를 중단했으나 21일부터 정상 등교 실시, 이날 시험을 치르기로 결정했다.

 

전국연합학력평가는 희망하는 학교들을 대상으로 학생들은 수시 또는 정시 등 자신의 대입 전략에 맞춰 응시 영역을 선택한다.

 

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“등교를 못하던 고3 학생들이 첫 전국연합학력평인 만큼 부담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”며 “안전하고 원활하게 시험이 진행되도록 학교별 방역 관련 지침을 안내하고 있다”고 밝혔다.

 



Copyrights ⓒ 미디어전북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
기사공유처 : 인천데일리
s191419